♣ 13-2차 문경 구랑리 탐석기

2013년 7월 14일




   7월 6일은 지난달에 탐석 가지 못하여 탐석 가기로 한 날이었다. 그러나 장마전선이 중부 이남에 걸려있어 비록 수도권은 비가 오지 않았지만, 경부고속도로에 산사태가 나는 등 중부 이남은 많은 비가 왔다고 하여 급한 연락으로 탐석을 일주일 연기하기로 하였다. 그런데 7월 13일은 일기예보가 북한 지역에 올라가 있던 장마전선이 중부지역으로 내려와 중부지역은 많은 비가 오지만 문경은 계속 비가 오지 않는다고 하였다.

목적지가 비가 오지 않으니 출발하기로 하였지만 13일 새벽에 중부지역은 비가 엄청나게 많이 쏟아지고 있었다. 탐석지가 비가 오지 않는다 하였지만 내려갈 때까지가 문제다. 그래서 누군가 연기하자고 연락이 오면 연기하려고 마음먹었는데 마침 회원 중 한 분이 연락을 주셨다. 그래서 임달웅 회장님께 연기하자고 전화하였더니 함께 탐석 가기로 한 분의 전화번호를 (찾아봐야 하므로) 알 수가 없다고 한다.

이렇게 많은 비가 오는데 그냥 길가에 오랜 시간 비를 맞게 할 수는 없었다. 무리가 되겠지만, 그냥 계획대로 출발하기로 하였다. 충북을 벗어날 때까지 비가 많이 왔고 가능한 서행 하며 안전운전하였는데 호법 IC 부근에는 혼자 빗길에 돌아 교통사고가 난 차도 목격되었다. 다행히 경북으로 들어서니 비가 오지 않았다. 날씨도 장마전선 영향으로 적당히 흐렸다. 아침 식사를 하고 구랑리로 가서 탐석을 하였다. 구랑리는 항상 물이 흘러서 그런지 물속이 무척 미끄러웠다.

각자 흩어져 열탐하였는데 조심하며 몸을 최대한 구부려 탐석하였지만 두 번 엉덩방아를 찧자 정신이 없다. 그래서 마침 긴 쇠파이프가 보여 그것으로 물속 돌밭을 집으며 다녔고 나중에는 이동하는 게 힘들어서 한 쪽에서만 정밀 탐석하였다. 탐석 다니는 것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아내가 그래도 걱정이 되는지 처음으로 11시경 전화를 주며 이곳에 비가 오지 않느냐고 물어보며 올라올 때 조심해서 올라오라고 한다. 그래도 신경 써주는 것은 아내뿐이 없다. 고맙다.

이곳에서 석질 좋고 약간의 변화에 물씻김 잘된 추상변화석 한 점 하였고 물씻김이 덜 되어 조금 거칠어 보이지만 경이 아주 잘 나온 산수경석을 아쉬운 대로 한 점 하여 모두 두 점하였다. 이곳 산지 수석은 무척 까다로워 유심히 살펴보지 않으면 집에 가져가서 버리게 된다. 나머지 아쉬운 섭취돌 석 점은 모두 버렸다. 중식은 시원한 콩국수를 먹고 3시경 출발하였다. 올라오는 길에도 비가 왔다. 충북 지역에서 비가 억수로 내려 앞이 보이지 않을 정도였다.

비상 깜빡이를 켜며 올라오는데 하위 차선에 접촉사고 난 차들이 견인차와 함께 한 쪽에 나란히 서 있었다. 역시 비 오는 날은 교통사고 위험성이 높다. 우리는 올라오면서 앞으로 비 오는 날은 무조건 탐석을 가지 않기로 결정하였다. 중부지역 호우경보가 내린 상황에서 젊은 때를 제외하고 탐석을 갔지만, 무사히 다녀와서 그런지 그래도 덕분에 하루를 잘 보냈다. 탐석이 아무리 좋아도 취미는 취미일 뿐, 안전이 제일이다.
 



구랑리에서

좌측부터 영암 강병력 감사님, 김건영 사장님, 세호 임달웅 회장님, 서호원님






영강 풍경

영강 위 상류, 아래 하류





석명: 두상, 크기: 16x12x9, 산지: 구랑리

석질, 변화 물씻김 좋은 변화석, 두상으로 보았다.





석명: 절벽산, 크기: 24x20x12, 산지: 구랑리

절벽 부위가 거친 것이 아쉬우나 그런데로 산경이 잘 나왔다.
산 한쪽에 큰 절벽 앞에 평지가 있고 우측에도 절벽이 있는 산이다.

 



  ♠
수석인의 샘터 참수석

  

되돌아가기 그림, 전페이지로 되돌아가기